2021-09-18 08:24 (토)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 구축을 위한 국회 토론회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 구축을 위한 국회 토론회
  • 남해인터넷뉴스
  • 승인 2021.04.2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물류 소통 원활…상생발전 기대”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 구축을 위한 토론회’가 26일 국회의사당 앞 산림비전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날 토론회는 김회재 의원과 하영제 의원이 주최하고, 경상남도·전라남도·남해군·여수시가 공동 주관한 행사로, 여야 지도부를 포함한 중진 의원들이 대거 참석해 여수~남해 해저터널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전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을 비롯한 많은 의원들이 참석했으며,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로 기대되는 여러 시너지 효과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장충남 남해군수는 토론회를 준비한 하영제 의원과 김회재 의원에게 감사함을 표하며 “이런 열기라면 해저터널 건설은 충분히 가능하며, 남해는 이제 수도권과 일일 관광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우호 현대건설 상무가 <보령-태안 해저터널 건설 경위 및 시공기술 소개>를, 조상필 광주전남연구원 초빙연구위원이 <여수~남해 간 해저터널의 건설 필요성>을, 정창용 경남연구원 연구위원이 <남해~여수 해저터널의 효과 및 시사점>을 각각 발표했다.

토론자로는 전동호 전남도 건설교통국장, 강신탁 경남도 도시과장, 김종학 국토연구원 박사, 이정기 국토교통부 도로건설 과장이 참석했다.

국내 해저터널 기술의 발전상은 물론, 남해~여수 해저터널로 도모할 수 있는 시너지 효과가 폭넓게 다루어졌다.

하영제 의원은 “여수~남해 해저터널은 반드시 건설될 것”이라며 “이제는 국가적 프로젝트에 부응할 수 있도록 남해와 여수가 상생발전할 수 있는 장기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회재 의원은 “오늘의 열기가 곧 사업 계획 확정에 기여할 것”이라며 “남해~여수 해저터널이 동서화합과 국토 균형발전을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주홍 남해군의회 의장이 참석했으며, 구덕순 재경남해향우회장을 비롯한 향우회원들, 그리고 여수시 범시민 추진위원회 회원 20여명도 자리를 함께해 토론회를 더욱 뜻깊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