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20:34 (목)
장충남 군수 공약 추진율 86.2%
장충남 군수 공약 추진율 86.2%
  • 남해인터넷뉴스
  • 승인 2022.01.0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 2021년 하반기 공약추진상황 보고회

 

민선7기 남해군 공약사업 추진율(2021년 12월 20일 기준)이 86.2%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기준 81.2%라는 높은 공약 추진율을 달성한 데 이어 2021년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5%p 상승한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남해~여수 해저터널과 국도 3호선 창선~삼동구간 4차로 확장 등 ‘번영하는 남해 프로젝트’의 핵심을 이루는 대형 공약 사업 대부분을 완료하면서 각 세부 공약들 간 시너지 효과 발현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는 평가다.

남해군 민선7기 공약은 총 87건이며, △일자리 만드는 산업경제(24건) △다시 찾는 해양관광(18건) △청년이 찾아오는 행복남해(18건) △더불어 잘사는 보건복지(11건) △군민이 참여하는 지방자치(16건) 등 5개 분야로 나눠 추진돼 왔다.

총 87건의 공약 중, △완료된 사업(이행 후 계속 추진 포함)은 59건 △계속 추진 중인 사업은 26건 △보류된 사업 2건 등이었다.

기획성과담당관·행정지원담당관·환경물관리단·주민복지과·재무과·도시건축과·건강증진과·농축산과 등에서 소관하는 공약은 100% 추진율을 기록했다. 반면 신청사 건립 사업을 추진하는 공공건축추진단은 53.8%로 가장 낮은 추진율을 기록하긴 했으나, 신청사 건립사업 특성상 준공 시기가 2024년 이후인 점이 추진율 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신청사 건립과 청사이전에 따른 문화공간 조성 공약은 계획된 절차에 따라 정상추진되고 있다.

남해군은 국가(경남도) 정책과 주변 경제적 여건의 변화 등으로 인해 추진율이 부진하거나 보류된 공약에 대해서도, 실현 가능한 방안을 마련해 간다는 방침이다. 남해~여수 해저터널과 국도 3호선 창선~삼동 구간 4차로 확장 사업이 본격화되면 관광 분야 민자 유치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남해~여수 해저터널과 국도 3호선 확장 등 대형 공약 사업들을 달성하면서 남해군의 새로운 도약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며 “추진율이 부진하거나 보류된 공약들도 이들 대형 사업들로 인해 다시 활기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