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00:27 (목)
남해군, 내달 5일까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추진
남해군, 내달 5일까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추진
  • 남해인터넷뉴스
  • 승인 2020.03.25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내달 5일까지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돌입한다.

이번에 추진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은 지난 21일 정부가 발표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권고에 따른 것으로 군은 이달 22일부터 오는 4월 5일까지 보름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군은 집단감염 위험이 큰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에 대해 운영 중단을 강력히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에는 시설업종별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킬 것을 요청했다.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을 경우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할 계획이며, 이 같은 행정명령까지 따르지 않을 때는 시설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들을 적극 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마을방송과 현수막, 전광판 등을 활용, 주민들에게도 보름간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생필품 구매 등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는 한편 사적인 집단모임이나 약속, 여행은 연기하거나 취소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또 손씻기와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하기와 매주 금요일 실시하는 ‘군민 일제 방역의 날’ 각 가정과 일터 소독 동참을 요청하고, 발열‧인후통‧기침과 같은 증상이 있으면 출근 등 외출을 자제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전개에 대해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고 우리의 일상을 되찾기 위한 불기피한 조치”라며 어려움이 있겠지만 군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남해군은 이번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적으로 안정적인 상황으로 접어들면 내달 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일상과 조회될 수 있는 유연하고 지속 가능한 형태로 전환해 실천해 나갈 방침이다.

군민들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무리 없이 가능하도록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재 강도보다 완화하되, 집단감염 최소화 및 고위험집단 감염 가능성 억제를 위한 예방적 조치는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